우크라는 '드론 강국'…스위치블레이드 5배 위력 드론 자체개발

조회 : 43  2023-06-07 플라이존드론교육원
[영상] 우크라는 '드론 강국'…스위치블레이드 5배 위력 드론 자체개발입력2023.06.05. 오후 7:22  수정2023.06.05. 오후 7:23 기사원문문영광 기자  61텍스트 음성 변환 서비스 사용하기글자 크기 변경하기SNS 보내기인쇄하기00:00 | 03:16자막자막화질 선택 옵션자동

(서울=뉴스1) 문영광 기자 = 우크라이나군은 이번 전쟁에서 상당한 드론 관련 경험과 기술을 축적했습니다.

정찰용 드론은 전장 위를 24시간 비행하고, 우크라이나군은 드론부대의 정보 없이는 단 한 걸음도 진격하지 않을 정도로 의존도가 높아졌습니다.

이 때문에 우크라이나는 드론 분야에서 가장 빠른 상승세를 보이는 국가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3일 순수 우크라 기술로 개발된 수십 종류의 전투용 드론 중 하나인 Khrush라는 자폭 드론을 소개했는데요.

콜사인 ‘댄서’(Dancer)로 불리는 우크라이나 포병 장교 ‘올렉시’는 개전 이후 고정밀·장거리 무기의 부족을 실감하며 이 공백을 매우기 위해 자체적으로 자폭드론을 개발하기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물로 탄생한 Khrush 자폭드론은 1인칭 FPV 형태로, 비교적 단순한 형상의 날개와 그 앞에 달린 두 개의 프로펠러로 적 목표물을 찾아 기동할 수 있습니다.

드론 앞부분에는 최대 3kg의 탄두를 장착할 수 있는데, 이는 미국이 지원한 휴대용 자폭드론 스위치블레이드300(Switchblade)의 5배에 달하는 크기입니다.

다소 조잡해보일 수도 있는 외형이지만, 올렉시는 여러 실험을 통해 러시아가 사용하는 거의 모든 차량을 파괴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드론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는 중요하지 않다”라며 “나무로 된 이 드론은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았고, 생산 비용도 저렴하다”고 말했죠.

지금까지 대당 2천 유로(약 280만원)를 들여 50여 개의 시제품을 제작했는데 앞으로 몇 주 안에 최전선으로 보내질 예정이라고 텔레그래프는 밝혔습니다.

더 자세한 내용을 뉴스1TV 영상으로 확인해보세요.










상담전화

1588-8789.031-411-3219.010-3424-3219

상담시간 : 상담시간 : 평일 AM8:00 ~ PM8:00

교육신청문의, 기타 궁금하신 사항 문의하세요.

Tel. 1588-8789
Copyright (c) 2024 플라이존드론.kr All Rights Reserved.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