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길·한라산둘레길에 경찰 '안심 드론' 띄운다

조회 : 14  2024-04-04 플라이존드론교육원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올레길과 한라산 둘레길 상공에 범죄 예방을 위한 경찰 드론이 뜬다.

 

제주경찰 안심 드론 순찰대 발대식

 

제주경찰 안심 드론 순찰대 발대식

[제주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경찰청은 3일 오후 경찰청 한라상방에서 제주경찰 안심 드론 순찰대 발대식을 열었다.

이충호 제주경찰청장, 강만생 한라산둘레길 이사장, 안은주 제주올레 대표, 드론 순찰대 등 40여명이 참석했다.

 

경찰은 연평균 80만명이 찾는 제주 올레길과 한라산 둘레길에 대해 불안감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있는데 관련법 개정으로 그동안 인명구조 수색에 한정됐던 드론 장비 운용 범위가 범죄예방과 교통단속 등으로 확대되면서 범죄 예방을 위해 드론을 시범적으로 운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드론 순찰대는 제주경찰청 소속 직원 가운데 1종 이상 드론 자격증 취득자 중 자원자 56명(14개 팀)으로 구성됐다.

제주경찰청이 보유한 드론은 총 20대로, 그중 훈련용 등을 제외한 4대를 범죄 예방에 투입할 계획이다.

경찰 드론은 30배 확대가 가능한 광학카메라와 열화상감지 카메라 등 경찰 활동에 특화된 임무 장비가 장착돼있고, 순수 국산 제품으로 통신 보안성이 확보된 장비다.

또한 순찰차 캠을 드론 조정기에 연결해 드론 촬영 영상을 112치안종합상황실에서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고, 각종 상황과도 연계할 수 있어 현장 대응력도 강화할 수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드론을 활용한 가시적 항공 순찰을 통해 범죄를 예방하고 도민과 관광객 불안감을 해소하는 데 한몫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충호 청장은 "올레길·둘레길에서 '여자 혼자 다니지 말라'는 주민 의견이 들리는데, 그만큼 해당 지역에 대한 불안감이 존재한다는 것"이라며 "도민과 관광객이 안심하고 제주의 자연을 즐길 수 있도록 촘촘한 사회 안전망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고사리 채취객이 곶자왈 등지에서 길을 잃는 사고가 매년 발생하는 만큼 소방당국 등과 적극적으로 공조해 신속한 구조활동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제주경찰 안심 드론 순찰대 발대식










상담전화

1588-8789.031-411-3219.010-3424-3219

상담시간 : 상담시간 : 평일 AM8:00 ~ PM8:00

교육신청문의, 기타 궁금하신 사항 문의하세요.

Tel. 1588-8789
Copyright (c) 2024 플라이존드론.kr All Rights Reserved.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