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안티드론 훈련장 운영…신종 테러 대비활동 강화(종합)

조회 : 14  2024-03-15 플라이존드론교육원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가테러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4.3.14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정부는 14일 대테러 관계기관들이 참여하는 국가테러대책위원회를 열고 국가 중요시설에 대한 드론 테러에 대비하는 체계를 만드는 것을 포함한 '2024년 국가대테러활동 추진계획'을 심의·의결했다.

국무조정실 대테러센터에 따르면 올해 대테러활동 추진 계획에는 드론 테러 대비를 비롯해 테러 대비 시설에 대한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정보 공유 체계를 만들며, 조직·인력·장비 등 기반을 확충하는 내용이 중점적으로 담겼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수립한 국가중요시설 안티드론 보완 대책을 점검하고, 국가 안티드론 훈련장을 운영하는 내용 등을 논의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회의를 주재하며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과 이스라엘-하마스 무력 충돌에서 알 수 있듯이 드론 테러 위협이 갈수록 심화한다"며 "정부는 안티 드론 보완대책을 수립해 추진하는 등 다각적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소개했다.

 

국내 일반테러 주관기관인 경찰청의 테러 대응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대테러 종합훈련장을 건립하는 방안도 논의했다.

한 총리는 "국가의 최우선 책무가 '국민 보호·공공 안전 확보'에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어떤 상황에서도 신속히 대응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고 대비 태세를 유지하라"고 관계 기관들에 지시했다.

한 총리는 "올해는 세계 각국에서 대선 등 주요 선거가 예정된 가운데 국제 테러 단체들의 세력 재건과 중동의 정세 불안이 심화한다"며 "글로벌 테러 위협이 한층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국내에서도 테러단체 자금 송금과 주요 인사 위해 협박 등 테러 위협사례가 계속 적발된다"며 "정치인 피습 사건도 발생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하다"고 했다.

한 총리는 이어 "정부는 국내에서 발생 가능한 테러 양상을 분석하고, 매뉴얼을 보완하며, 관계기관 합동 훈련을 실시해 왔다"며 "국내·외 다양한 형태의 테러 위협에 맞서 선제적 예방 활동과 적시적 대응조치를 통해 국민의 안전을 지켜왔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상담전화

1588-8789.031-411-3219.010-3424-3219

상담시간 : 상담시간 : 평일 AM8:00 ~ PM8:00

교육신청문의, 기타 궁금하신 사항 문의하세요.

Tel. 1588-8789
Copyright (c) 2024 플라이존드론.kr All Rights Reserved.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