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항만에 배송드론 띄운다

조회 : 20  2024-03-01 플라이존드론교육원
정부, 실증도시 전국 17곳 선정…해양드론기술·피앤유드론 등 참여부산에서 드론을 활용해 항만 관련 물류를 배송하는 사업이 본격적으로 이뤄진다.

29일 국토교통부와 항공안전기술원은 ‘드론 실증 도시 구축 사업’ 공모를 통해 부산과 창원, 통영, 울산 울주군 등 17곳을 대상지로 뽑았다고 밝혔다. 또 부산의 (주)해양드론기술과 피앤유드론 등 14개 사는 ‘드론 상용화 지원 사업’ 수행사로 선정됐다고 덧붙였다. 올해 2개 분야 사업 공모에는 지자체 36곳과 드론 기업 46개 사가 응모했다. 국토부는 업계와 학계, 연구기관의 전문가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한 뒤 실증 환경·수행 능력·사업화 및 상용화 적정성 등을 고려해 사업이 이뤄질 곳을 가려냈다.

특히 이번에 선정된 17곳 가운데 14곳에서는 항만·섬·공원을 중심으로 ‘K-드론 배송 상용화 사업’이 진행된다. 이 중 항만 드론 배송이 시행되는 곳은 부산이 유일하다. 사업 목표는 ‘부산형 항만 드론 배상 상용화 서비스 제공’이다. 항만 주변에 정박한 선박이나 해상 레저지역에 선박·낚시·생활용품·음식물을 배송하는 것이 핵심이다. 부산시와 함께 해양드론기술, 피앤유드론, 부산국제선용품유통사업협동조합, 부산테크노파크가 사업에 참여한다. 부산지역에는 앞으로 배송 거점 2곳, 배달점 17곳이 설치된다. 배달 경로는 17개로 정해졌다. 배송은 150㎏ 이하의 기체 4대 이상을 보유한 업체가 맡는다.


창원에서는 ‘시민 체감형 공원 드론 배송 사업’이 진행된다. 또 통영에서는 도시에 비해 여건이 열악한 비진도 등 13개 섬 지역을 대상으로 드론 배송이 추진될 예정이다. 울주군에서 이뤄질 사업은 ‘공원 및 관광지 드론 배송 상용화’다.

국토부는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와 향후 협의를 거쳐 사업 내용과 규모에 따라 1곳당 4억 원에서 최대 12억 원을 지원한다. 또 다음 달 11에는 지자체와 드론 실증 도시 협약식을 맺은 뒤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올해 상반기 중에는 전국에 드론 배송 거점 41곳, 드론 배달점 183곳의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하반기부터는 전국의 38개 섬에 생필품과·음식 등을 본격적으로 배송한다.

김영국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올해에는 K-드론 배송 상용화 사업을 통해 배송 거점과 배달점 등 기반 시설을 전국으로 지속해 확충할 것”이라며 “드론 스포츠 대회 활성화와 신종 드론게임 개발 등으로 관련 산업 육성도 함께 추진, 국민들이 드론을 쉽게 체험하고 즐길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상담전화

1588-8789.031-411-3219.010-3424-3219

상담시간 : 상담시간 : 평일 AM8:00 ~ PM8:00

교육신청문의, 기타 궁금하신 사항 문의하세요.

Tel. 1588-8789
Copyright (c) 2024 플라이존드론.kr All Rights Reserved.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
하루동안 창을 열지않음 | 닫기 x